컨텐츠 바로가기
울산발전연구원
> 알림마당 > 언론이 본 연구원

언론이 본 연구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플러스

제목 울산, 지진안전 위해 산·학·연·관 머리 맞대
언론사 울산제일일보 조회수 120
작성일 2019-05-24 게재일자 2019-05-24

http://www.ujeil.com/news/articleView.html?idxno=232479

울산시는 23일 오후 시청 대회의실에서 ‘지진재난 극복을 위한 방안’이라는 주제로 ‘2019 지진방재포럼’을 개최했다.

 

 


지진방재정책 관련 산·학·관·연 관계자와 시민 등 1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공개토론회는 ‘울산시 지진방재종합계획’ 수립을 위해 전문가와 시민이 함께 참여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날 공개토론회는 전문가의 주제발표와 패널토론, 시민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전문가 주제발표에서 UNIST 정지범 교수는 ‘울산시 지진방재기본계획’이란 주제로 발표를 했다.

정 교수는 “정부의 5년 단위 종합계획 만으로는 최근 부각되는 울산의 지진 위험성과 지역 특성을 반영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며 “이를 아우르는 울산시 고유의 지진방재종합계획의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이정한 시설연구관은 ‘국가 지진방재 정책방향’에 대해 발표한다.

이 연구관은 최근 경주(2016년·포항(2017년) 지진이후 정부의 ‘지진방재 개선대책’과 ‘제2차 지진방재종합계획(2019~2023)’에 대해 심도 있게 설명했다.

울산대학교 김익현 교수는 ‘산업단지의 지진안전대책’에 대해 발표했다.

김 교수는 석유화학단지의 지진 취약성, 잠정적인 지진재난 위험요소, 지진재해 경감대책에 대한 설명에 이어 피해시나리오 기반의 지진대응시스템을 강조했다.

패널토론은 정지범 UNIST 교수가 좌장으로 나서고 김미형 울산시의회 행정자치위원, 윤영배 울산발전연구원 부연구위원, 이애경 울산안전생활실천 시민연합 부대표, 백기태 울산시 미래비전위원회 위원 등이 참여했다.

한편 시는 지난 3월 지진 방재 기본계획 수립에 따른 세부시행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시는 이번 공개토론회에서 논의된 의견을 반영해 울산시 지진 방재종합계획을 상반기에 확정하고 하반기부터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상길 기자

 

 


(44720) 울산광역시 남구 삼산중로 6 TEL.052-283-7700 FAX.052-289-8668
COPYRIGHT(C) Ulsan Development Institute. ALL RIGHTS RESERVED.